새벽에 책읽기

진정한 심플라이프, 휘바 핀란드

​​​​​

​휘바 핀란드, 모니카 루꼬넨 지음, 세키구치 린다 편저, 박선형 옮김 (북클라우드)

​우연하게 읽은 '휘바 핀란드'는 소박한 삶에 대한 생각을 진지하게 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미니멀라이프를 위해 집에 있는 물건을 모두 없애는 것이 아니라 현재 가지고 있는 물건을 잘 활용해서 살자는 이야기는 공감이 간다.

나는 현재 물건이 너무 많지만, 그것을 없애는 대신 더 사지 않고 있는 물건을 최대한 이용해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차에 읽은 '휘바 핀란드'는 나의 이런 생각을 격려해 주기에 충분했다. 

​이 사진들은 모두 '휘바 핀란드'의 책 속에 있는 장면들이다.

핀란드 사람들은 너무 과하지 않게 일하고 충분히 휴식하면서 삶의 여유를 즐기고 있는 듯하다.

핀란드 사람들의 이런 여유로움이, 평온함이 너무 부럽다. 

​더욱이 일상정으로 자연의 평온함을 즐기면서 사는 핀란드 사람들도 부러웠다.

무엇보다 핀란드 사람들의 삶의 정신과 방식을 배울 수 있어서 좋았다.

나는 핀란드에 대해서 너무 모르고 있었던 것을 알았다.

복지지수와 행복지수가 높은 나라로 핀란드를 모르지 않았는데, 이런 행복한 삶이 어디에 근거해 있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 

특히, 이 책에서 핀란드 사람들이 일상의 순간을 최고로 즐기는 방법을 간단하게 책갈피에 적어 놓은 것은 잘 기억하면서 나도 실천해 보고 싶다.

좋아하는 향초 피우기

흙 위를 맨발로 걷기

우리 동네 사계절을 몸소 느끼기

낡은 가구 사용하기

식기는 디자이너 제품으로 고르기

정원에서 베리 키우기

청소하는 날 정하기

사우나로 충분히 휴식하기

1년에 한 달은 호숫가에서 지내기

도서관과 미술관을 즐겨 찾기

공원에서 가벼운 조깅 즐기기

자연과 함께하며 명상하기 

나도 이 책에서처럼 현재를 즐기면서도 소박한 여유로운 삶을 살고 싶다.

위 사진도 '휘바 핀란드'에서 본 것이다.

크리스마스를 생각나게 하는 사진을 보면서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음을 기억해냈다.

크리스마스트리를 꺼내 장식을 해야겠다.

그리고 친구들에게 선물할 크리스마스 선물도 준비해야겠다.

이런 기분좋은 생각을 할 수 있었던 것도 모두 '휘바 핀란드'를 읽으면서야 할 수 있었다.

기분 좋아지는 책, 행복해지는 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