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박용철의 '안 가는 시계'

​​

나무에 매달린 박용철 시인의 짤막한 시는 우리 동네 도서관 뜰에서 발견한 것이다.

옛날부터 단 한줄로 이루어진 시들 중에는 사물이나 상황을 압축적으로 잘 표현한 것들이 많았다.

이번에 본 박용철의 '안 가는 시계'도 그런 시 중 하나이다.

망가져서인지, 아니면 배터리가 없어서인지 모르겠지만, 멈춰진 시계를 보고 한 시인의 말은 참으로 절묘하다.

멈춰진 시계에 대한 시인의 느낌이 너무 적확해서 절로 고개가 끄덕여졌다.

무엇보다 혼자 배시시 웃었다.

'엄숙한 얼굴'이라는 표현이 마음에 든다.


안 가는 시계

                                                  박용철


네가 그런 엄숙한 얼굴을 할 줄은 몰랐다


'시인의 마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용철의 '안 가는 시계'  (0) 2019.12.07
조병화의 낙엽끼리 모여 산다  (0) 2019.10.31
장석주의 '대추 한 알'  (0) 2019.09.30
권서각의 '지난여름'  (0) 2019.09.10
정끝별의 '처서'  (0) 2019.09.03
복효근의 '산길'  (0) 2019.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