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고마리생각터활동

이경신의 철학카페,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

이 사진은 지난 12월에 열린 이경신의 철학카페 모습을 담은 것이다.

일년에 4회 열리는 이경신의 철학카페는 12월로 4년째에 접어든 소중한 모임이다.

참여자들은 모두 이경신 선생님의 철학수업이나 워크숍을 이수한 분들이다. 

이날은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를 가지고 '좋은 삶, 즐거운 삶'을 생각해보았다.

기독교 인문주의자인 토마스모어(1477~1535, Thomas More)는 영국에서 변호사, 하원의원, 대법관을 지낸 정치가이기도 하다.

이날은 모어가 유토피아에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면서 제시한 삶을 읽었다.

그리고 우리의 삶을 생각해 보았다.

생각해볼 거리로 이경신 선생님이 우리에게 제시한 것은 아래의 두 가지이다.

1_ 만족스러운 일상을 꾸리기 위한 일, 휴식, 놀이, 배움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

2. 어떻게 살면 삶이 즐거울까요?

이 질문에 참여자들이 생각하는 좋은 삶이 풍성하게 쏟아져 나왔다.

이경신 선생님의 철학카페가 즐거운 이유는 철학적인 질문을 삶에 적용해 생각해 봄으로써 구체적인 실천을 모색하게 된다는 것이다.

또 참여자들의 생각속에서 깨달음과 지혜를 얻을 때가 너무 많다.

사람들 속에서 깨닫고 배우는 시간이 감동적이다.

특히, 이날은 송년회를 겸한 행사였다.

송년회라야 1시간의 뒤풀이 시간에 1년을 돌아보고 새로운 1년을 계획하는 단촐한 시간이지만, 참여자들이 하나 둘 챙겨온 맛난 간식거리가 가득 쌓였다.

특히 이날은 그사이 참여자들이 작업한 결과물들과 출간한 책, 작은 여행선물 등이 선물로 나눠져서 더욱 즐거운 날이었다.

서로의 결과물을 나누며, 축하하고 격려하는 일들이 행복하다.

어쩜, 이경신 선생님이 깨닫길 바랬던 '좋은 삶, 즐거운 삶'은 이미 우리 속에 와 있는지도 모르겠다.

다음 이경신의 철학카페는 2019년 3월에 열릴 것이다.

벌써부터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