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슐레비츠의 눈송이 ​​눈송이, 유리 슐레비츠 글/그림, 이상희 옮김 (한국프뢰벨주식회사)​나는 유리 슐레비츠의 '눈송이'라는 그림책이 우리나라에서 전집의 하나로 출판된 것이 너무 안타깝다.그래서 아마도 이 책은 낱권으로 구입할 수 없을 것이다.나는 '눈송이'를 프랑스에서 처음으로 읽었다.너무 이야기가 귀여워서 사갖고 오기까지 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눈송이'라는 제목으로 출판이 되어 있었다.출판이 된 것은 기쁜 일인데, 전집 가운데 하나라 아이들이 이 책만 구입해서 읽지 못하는 것은 너무 안타깝다.​이 책은 동심이 너무 아름답게 담겨져 있다.아이는 하나둘 떨어지는 눈송이를 보면서 눈이 내린다고 너무 신나한다.그러나 어른들은 '한송이 눈이 뭐라고?' 하면서 무시한다.그건 눈이 아니라고!그러나 아이는 이렇게 한송이, 두송이가..
패트리샤 폴라코의 할머니와 고양이 ​​할머니와 고양이, 패트리샤 폴라코 글/그림, 장부찬 옮김 (보물창고)​패트리샤 폴라코의 '할머니와 고양이'는 가족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이다.흔히 정상가족이라고 일컫는 아빠, 엄마, 아기의 구조가 아니라, 새롭게 관계맺은 '대안가족'의 이야기이다.한편, 소외받고 있는 사람들 간의 연대의식과 문화적 다양성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다.​이 책에 등장하는' 카츠' 할머니는 유대인이다.그리고 '라넬'이라는 흑인소년이 나온다.또 할머니와 가족이 되는 고양이 '터시'는 꼬리가 없는 장애 고양이인데다가 못생겨서 아무에게도 입양되지 못한 새끼고양이다. 그들이 함께 어울려 애정을 나누고, 다른 문화를 거부감없이 체험해보고 하는 것이 감동적이다. 그러나 한가지 안타까웠던 점은 라넬은 카츠할머니의 유대문화를 체험해보..
이상의 ‘최후’ ​동네 도서관 책꽂이 모퉁이에서 발견한 이상의 '최후'라는 시다.이 시는 처음 보는 것이다.나는 반가운 마음에 발길을 멈추었다.그리고 차근차근 시를 읽었다.짧은 시다.그러나 이해가 가지는 않는다.젊은 시절, 감동을 주었던 많은 시인의 시들이 세월이 흘러서는 유치하다는 생각이 들게 했다.그러나 이상의 시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여전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이해가 가지 않아도, 언제나 '이상'의 글에는 뭔가 심오한 것이 담겨 있을 것 같은 느낌이다.그래서 여전히 '이상'을 좋아하는지도 모르겠다.아마도 더 세월이 흘러도 '이상'의 글은 이해가 안 갈지 모르겠다.그랬으면 좋겠다. 최후 이상 능금 한 알이 추락하였다.지구는 부서질 정도만큼 상했다.이미 여하한 정신도 발하지 아니한다.
레오 리오니의 티코와 황금 날개 ​​티코와 황금 날개, 레오 리오니 글/그림, 이명희 옮김 (도서출판 마루벌)​'티코와 황금 날개'는 장애가 있는 한 새의 이야기이다.날개없이 태어난 '티코'라는 새는 다행스럽게도 그의 장애를 안타깝게 생각하는 선량한 친구들의 도움으로 살아간다. ​그러다가 소원을 이뤄주는 파란새를 우연히 만나, 황금날개를 얻게 된다.그러나 티코가 황금날개를 갖게 되자, 샘이 난 친구들은 그를 따돌린다. ​한편, 티코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그의 황금깃털을 하나씩 떼어준다. ​티코는 결국, 황금깃털을 모두 떼어주고 평범한 깃털의 새가 된다. 그렇게 친구들과 똑같은 모습의 새가 된 티코를 친구들은 '우리와 똑같이 되었다'며 반갑게 맞이한다. '레오 리오니'의 '티코와 황금 날개'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그림책이다.먼저, 티코..
유안진의 '작정' ​가파른 숨을 내쉬며, 산길을 오르다가 발견한 유안진의 시 '작정'이다.나는 이 시를 읽으면서 갑자기 눈물이 날 것 같았다.인생을 산다는 건, 내겐 마치 산길을 오를 때처럼 늘 숨이 찬 일이었다.항상 쉽지 않았고 여전히 쉽지 않고 앞으로도 쉽지 않다는 것을 안다.산길을 오르는 기분과 인생을 사는 기분은 늘 비슷했다.그래서 유안진 시인이 무작정 살기로 했다는 '작정'이 공감 갔는지도 모르겠다. 길다면 긴 50년이 넘는 세월을 살다보니, 인생이 내 맘같지 않다는 것을 알겠다.먼 옛날, 아버지가 철없는 나를 앉혀놓고 "인생은 열심히 산다고 해서 꼭 행복해지는 것도 아니란다" 했던 말씀이 무슨 뜻인지 알겠다.이제서야 그게 무슨 뜻인지 깨닫게 되었는데, 그 말을 이제는 알겠노라고 하소연을 늘어놓고 싶은 아버지는 ..
윤동주의 '새로운 길' ​위 사진속 '새로운 길'이란 시는 윤동주 문학관 입구에 붙어있는 것이다.윤동주가 직접 쓴 원문을 살려 시를 적어 놓았다.윤동주의 글씨를 보니, 더 반가운 마음이다.무엇보다 이 시에서는 20대 청년 윤동주의 미래에 대한 희망과 설레임이 읽혀져 마음이 너무 아팠다.인생을 다 꽃피우지 못한 채 사망한 윤동주 시인의 인생이 그 어떤 시를 읽을 때보다 가슴아프게 생각되었다.시는 전혀 슬프지 않고 윤동주의 다른 어떤 시보다 희망적인데, 그래서 더 슬프다. 새로운 길 윤동주내를 건너서 숲으로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어제도 가고 오늘도 갈나의 길 새로운 길 문들레가 피고 까치가 날고아가씨가 지나고 바람이 일고 나의 길은 언제나 새로운 길오늘도...... 내일도...... 내를 건너서 숲으로고개를 넘어서 마을로
김수영의 '사랑' ​이 시는 우리 동네 시립도서관 책꽂이에서 본 것이다.김수영의 시 '사랑'은 너무 반갑다. 고등학교시절, 나는 내 방문 앞에 이 시를 오랫동안 붙여놓고 살기도 했다.그때는 시인에 대해서 너무 몰라, 시대에 저항하는 시인이라고는 김수영과 신동엽을 알 뿐이었다.나는 그들의 저항이 너무 감동적이어서 내용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아도 무조건 그들 시를 좋아했던 것 같다.이해가 안 가기로는 신동엽보다 김수영이 더 했다. 나는 도서관에서 김수영의 '사랑' 시를 발견하고는 어린 시절, 무슨 뜻인지 모르면서도 막연하게 멋있다고 생각했던 그 시절의 내가 떠올라 웃음이 났다.문학에 너무 심취해 있던 소녀적 이야기이다.그렇게 오랫동안 방문에 붙여놓고 본 김수영의 '사랑'은 그때도 이해를 하지 못했지만, 지금 다시 읽어도 뭔 소..
화가들은 왜 비너스를 눕혔을까? ​​이충열 작가의 '화가들은 왜 비너스를 눕혔을까?'는 최근에 읽은 책들 가운데 가장 신선한 자극을 준 책이다.르네상스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서양의 유명화가들이 여성을 재현하는 방식에 대한 저자의 해석은 참으로 설득력있다.나는 그동안 한번도 생각하지 못했던 관점에서 지금까지 내가 본 그림들을 다시 볼 기회를 얻었다.그리고 내 시각이 확장됨을 느낄 수 있었다.책 속에는 저자가 다루고 있는 그림들이 칼라로 들어 있어서 내용을 이해하기가 너무 좋다.그림을 보면서 저자의 주장을 읽으니, 바로 바로 이해가 간다.또 이충열의 페미니즘적인 관점에서의 그림 해석이 지나치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을 정도로 논리적이고 설득력있게 글을 전개시키고 있다.무엇보다 글이 전혀 어렵지 않고 쉬운 문장으로 쏙쏙 이해가도록 잘 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