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리생각터활동

이경신의 프루스트 읽기 모임(게르망드쪽1 읽기) ​​이경신 철학자가 주관하는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읽기 모임이 벌써 2년 째에 접어들었다.1년에 3회씩 거북이 걸음으로 천천히 진행하고 있는 이 모임이 벌써 2년이 되었다는 것이 놀랍다.지난 10월 말에 열린 모임에서는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5권 중 '게르망드 쪽 1'을 읽고 이야기를 나눴다.​책을 읽으면서 관심이 갖던 부분을 발표하고 그 부분이 자신에게 어떤 생각을 떠오르게 했는지를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식으로 모임이 전재된다.단순한 독서토론회가 아니라,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읽으면서 의식의 흐름을 자유롭게 쫓아가는 것이 푸르스트의 글쓰기를 꼭 닮았다. '게르망드 쪽 1'에서는 인간들 사이의 관계에 관한 이야기들이 많이 발표되었다.상대방의 성격과 특성에 따라서 내가 변하기..
데이비드 흄의 '자연종교에 관한 대화', 이경신의 철학카페 15회 ​2019년 9월 20일에는 이경신의 철학카페 15회가 열렸다.분기마다 1년에 네번씩 열리는 행사로서, 2019년 가을의 철학카페인 셈이다.​이날은 데이비드 흄(David Hume, 1711-1776)의 저서 '자연종교에 관한 대화'(Dialogues concerning natural Religion, 1779)를 가지고 '믿음과 회의주의'란 제목으로 이야기를 나눴다.스코틀랜드 철학자이며, 근대 경험론자인 데이비드 흄의 이 책은 사후에 출간된 책으로 유명하다고 한다.데이비드 흄은 자신이 죽은 뒤에 이 책을 출간해 달라고 부탁하고 죽었다고 한다.아마도 종교적으로 스캔들을 일으킬만한 내용이 담겨있는 이 책을 살아생전에 출판하는 데에 부담을 느꼈던 것 같다고 이경신 선생님은 말씀하셨다.그가 회의론자였다는 사실..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 이경신의 철학카페 ​​지난 2019년 6월 14일에는 이경신철학자의 철학카페가 열렸다.3달에 한번씩 열리는 철학카페에서는 한 철학자의 저서를 가지고 함께 생각을 나누고 있다.​이번 철학카페는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을 가지고 '자유로운 삶'에 대해 함께 생각해 보았다.이경신 선생님 통해서 존 스튜어트 밀이 얼마나 도적적으로 훌륭한 철학자인지도 알게 되었다.그를 둘러싸고 있는 사람들로부터 어떤 영향을 받았는지 알게 된 것도 참 좋았다.다음은 이경신 선생님이 우리와 함께 고민할 '생각거리'로 고른 질문이다.1) 나는 나의 개성대로 자유롭게 살고 있는가?2) 내가 선택한 대로 살다 어려움에 부딪친, 또는 실패한 경험이 있는가? 난관이나 실패의 경험을 통해 얻은 것은 무엇인가? 철학카페 구성원들의 '생각거리'에 대한 의견을 ..
이경신의 철학카페,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 ​​이 사진은 지난 12월에 열린 이경신의 철학카페 모습을 담은 것이다.일년에 4회 열리는 이경신의 철학카페는 12월로 4년째에 접어든 소중한 모임이다.참여자들은 모두 이경신 선생님의 철학수업이나 워크숍을 이수한 분들이다. ​이날은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를 가지고 '좋은 삶, 즐거운 삶'을 생각해보았다.기독교 인문주의자인 토마스모어(1477~1535, Thomas More)는 영국에서 변호사, 하원의원, 대법관을 지낸 정치가이기도 하다.이날은 모어가 유토피아에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면서 제시한 삶을 읽었다.그리고 우리의 삶을 생각해 보았다.생각해볼 거리로 이경신 선생님이 우리에게 제시한 것은 아래의 두 가지이다.1_ 만족스러운 일상을 꾸리기 위한 일, 휴식, 놀이, 배움에 대해 생각해 봅시다.2. 어떻게..
이경신의 '갱년기 이후의 삶을 준비하기' 강연 ​​2018년 9월 1일, 제주도 제주시에 위치한 '달리도서관'에서 이경신 철학자의 '갱년기 이후의 삶을 준비하기' 강연이 열렸다.이 강연은 달리도서관에서 마련한 '40~50대 여성을 위한 갱년기 인문학 학교'의 일환으로 전개된 것이다.제주도는 비행기를 타고 가야 하는 먼거리인 탓에 이경신의 제주강연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그런만큼 이경신의 제주 강연을 학수고대하다가 달려왔다는 참가자도 있었다. ​이날 강연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갱년기 여성들이 갱년기와 폐경이후의 삶을 좀더 잘 보내기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할까?'에 대해, 이경신 철학자의 생각을 엿보는 시간이었다.강연에서는 무엇보다 중년 여성들의 갱년기나 폐경이라는 것은 우리가 늙고 있음의 표현이라는 것을 강조했다.이경신은 중년의 폐경기 이후의 삶을..
'프루스트'를 함께 읽을 사람을 찾습니다 '하늘을 나는 교실'에서 철학수업을 담당하고 있는 이경신선생님이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를 함께 읽을 분들을 찾고 있습니다.관심있는 분은 선생님이 작성한 모집설명을 읽어보세요!^^ 참가자, 모집합니다 고마리 생각터에서 마르셀 프루스트의 장편 소설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읽기 독서모임을 꾸립니다. 느리게 읽기를 하려고 하는데, 올해 2017년 10월부터 2023년 10월까지 6년 기간을 예상합니다. 한 해에 2,3개월마다 5회 정도 모임을 할 생각이구요, 모임 인원은 총 10명에서 시작하려고 합니다. 독서 방식은 프루스트가 소설을 쓴 방식을 따르려고 합니다. 다시 말해서, 각자 책을 읽다가 기억을 포함한 생각이 꼬리를 무는 대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겁니다.독서의 목적은 자기자신을 이해하..
이경신의'소박한 삶에서 구하는 행복' 철학 워크숍 ​​하늘교실에서 철학수업을 담당하고 이경신 선생님이 이번 학기에는 '소박한 삶에서 구하는 행복'이란 제목으로 워크숍을 준비했습니다.물질적 행복을 추구하는 사회에서 좀더 성숙한 방향의 삶으로서의 '소박한 삶'에 대한 성찰을 함께 해 보실 분들을 초대합니다.4월 5일부터 4주간 진행됩니다.자세한 프로그램과 일정 살펴보세요!이경신의 ‘좋은 삶을 위한 사색’ 워크샵: 소박한 삶에서 구하는 행복 강좌 소개: 다수가 물질적 행복을 갈구하는 중에도 ‘소박하고 단순한 삶’을 살려는 움직임은 언제나 존재했다. 소박한 삶에서 행복을 찾는 사람들, 이들에게 행복은 무엇이고, 또 소박한 삶은 무엇일까? 자연을 가까이 하는 삶, 시골 삶, 알뜰한 삶, 사치하지 않는 삶, 금욕적인 삶, 소비를 거부하는 삶, 가난한 삶, 단순해도..
이경신의 철학워크숍 '행복하려면 얼마나 돈이 필요할까?' ​​'하늘을 나는 교실'에서 철학수업을 담당하고 있는 이경신 선생님이 2016년 12월 3일~24일까지 3회에 걸쳐 '한국성폭력상담소' 쉼터 '열림원'의 생활인들과 '행복하려면 돈이 얼마나 필요할까?'라는 제목으로 행복과 돈에 대한 철학 워크숍을 진행했다. 이 워크숍은 경제적 자립이 절실한 성폭력 피해 생존여성들과 함께 행해진 만큼, 기존의 '하늘을 나는 교실'의 워크숍과는 차이가 있었다.​이경신 선생님은 성폭력상담소의 '행복하려면 돈이 얼마나 필요할까' 워크숍을 다음 세 단계로 구성했다. 1회: 행복과 돈의 관계, 경제적 자립과 하고 싶은 일질문) 돈을 잘 벌지 못하더라도 꼭 하고 싶은 일이 있는가?부자 권하는 한국 사회에서 내가 행복하려면 돈이 얼마나 필요할까? 행복은 무엇이고 돈과 행복은 얼마나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