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강물이 흘러가도록 바버러 쿠니 그림, 제인 욜런 글, 이상희 옮김, 강물이 흘러가도록 (시공주니어, 2017) '강물이 흘러가도록'은 댐 건설로 수몰지역이 된 미국의 한 마을 이야기이다. 실제로 스위프트강가 퀴빈마을의 사례를 이야기로 꾸민 것이다. 그래서 더 마음이 아련해지는 느낌이 들었는지도 모른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나라에서도 같은 이유로 고향과 삶의 터전을 잃은 사람들을 생각했다. 소양호, 충주호 등등 거대한 댐이 건설되면서 큰 면적의 마을들이 물속으로 사라졌다. 그것들은 모두 경제적인 이유 때문이었다. 이 그림책은 한 마을이 물 속에 잠기는 과정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나 역시 마을이 수몰되는 과정을 직접 본 적이 없는 터라, 한장면 한장면이 마음에 꽂히는 듯 했다. 이 책은 그것에 대한 가치판단을 .. 더보기
레오 리오니의 '프레드릭' 레오 리오니 글 그림, 최순희 옮김, 프레드릭 (시공주니어, 2016) 레오 리오니는 내가 좋아하는 그림책 작가이다. 그림도 예쁘면서 내용도 교훈적인, 멋진 그림책을 만든다. 프레드릭도 꼭 그런 책이다. 다른 쥐들은 열심히 겨울에 먹을 양식을 모으느라고 바쁘게 움직이는데, 프레드릭은 꼼짝도 하지 않고 있다. 그렇게 있는 프레드릭에게 친구들은 '뭘 하고 있냐?'고 묻는다. 프레드릭은 겨울에 쓸 빛과 색깔, 이야기를 모으는 중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양식이 떨어져갈 회색을 겨울, 프레드릭은 친구들에게 아름다운 따스한 빛과 색깔, 이야기들을 나눠준다. 나는 사실, 오래 전에 '프레드릭'을 읽었지만 당시에는 별 감동을 느끼지 못했다. 그러다가 코로나로 2년 넘는 기간 동안, 제대로 된 활동을 못하면서야 '프레드릭.. 더보기
숀탠의 빨간나무 숀 탠 글 그림, 김경연 옮김, 빨간 나무(풀빛, 2013) 숀 탠의 '빨간 나무'는 마음에 관한 그림책이다. 사람들 마음속에 존재하는 우울과 불안, 공포.... 이런 것들을 은유적인 그림과 함께 이야기한다. 다양한 우울감을 표현한 그림들이 상상력이 돋보인다. 나는 숀 탠의 그림책은 이번에 본 '빨간 나무'가 처음이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활동하고 있는 숀 탠은 이미 세계 유명한 일러스트 상을 여럿 수상한 그림작가란다. 그림을 주로 그리던 숀 탠이 스토리까지 쓴 것은 몇 개 안 되는데, 그 중 하나가 이 '빨간 나무'이다. 그러나 내용도 충분히 좋다. 무엇보다 이 책에는 희망이 담겨 있어서 좋다. 검은 나뭇잎으로 가득했던 내면에 빨간 나무가 싹을 틔우고 있는 장면은 우울에서 벗어날 방법이 자신의 의지에 달.. 더보기
건식 쌀가루로 떡 만들기(도서) 이준원 지음, 성지영 요리, '건식 쌀가루로 떡 만들기'(한살림) 한살림에서 출판된 이 책은 떡 만들기에 관한 책이다. 나는 떡 만들기를 배울 요량으로 이 책을 샀다. 이 책은 건식 쌀가루를 이용해서 쉽게 책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소개되어 있다. 나는 건식 쌀가루니, 습식 쌀가루니 하는 것조차 모른다. 떡이라면 먹을 줄만 알았지, 전혀 만들어본 적도 없는 사람이다. 그런데 떡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 것이다. 이 책을 보니, 떡 만들기가 너무 쉬워보인다. 나는 이 책에 있는 떡들을 모두 만들어볼 생각이다. 무엇보다 이 책에서 사용하고 있는 건식 쌀가루는 한살림에서도 판매되고 있고 시중에서 구입하기가 너무 쉽다는 것도 알았다. 처음부터 차근차근 만들어 보면서 실력을 높여야겠다. 맛있는 떡만들기 도전! 더보기
다비드 칼리의 '사랑의 모양' 다비드 칼리 글, 모니카 바렌고 그림, 정원정 박서영 옮김, '사랑의 모양'(오후의 소묘) '사랑의 모양'은 사랑에 관한 그림책이다. 정성을 들여 가꾸고 돌보고 애정하는 것이 자기의 노력과 관계없이 사라질 수 있다는 것.... 우리에게 '사랑이란 뭘까?' 질문한다. 나는 모르겠다. 이 책은 사랑은 자기 의지와 관계없다고, 노력과도 관계없다고 말하는 것 같은데... 나는 이해가 가지 않는다. 사랑은 떠나가도 그 자체로 아름다운 거라고, 이 책은 말하고 있는 것 같은데... 그것은 더 이해가 가지 않는다. 읽을 때도 읽은 뒤에도 나는 슬픈 마음이었다. 내가 더 살아봐야 이해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아버지가 30년 전에 해주신 말씀이, 20년이 더 지난 뒤에야 비로소 이해가 되었던 것처럼 이 책의 메시지를 가.. 더보기
존 웨슬리의 ' 할 수 있는 한' 존 웨슬리의 '할 수 있는 한'이란 시는 우리 동네 김밥집에서 본 것이다. 이 시는 마음에 큰 사명을 심어주는 느낌이다. 단언하건대, 이 시처럼 결코 살 수 없다. 모든 상황과 조건과 사람들에게 최선을 다한다는 것은 불가능하기에 마음이 무겁기만 했다. 더욱이, 요즘은 코로나로 너무 힘들어 최선을 다해 산다는 것이 더 힘들게만 느끼진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살려고 노력할 수는 있지 않을까?' 김밥을 기다리면서 문득 생각했다. 할 수 있는 한 존 웨슬리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라. 당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당신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당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장소에서 당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시간에 당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당신이 할 수 있는 한 오래오래. 더보기
알리스 브리에르아케의 '구름의 나날' 알리스 브리에르아케 글, 모니카 바렌고 그림, 구름의 나날(오후의 소묘, 2022) 오후의 소묘에서 출판된 '구름의 나날'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우울감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그림책이다. 구름이 드리워 무겁고 습한 머리! 책을 보는 내내 우울감에 내 머리속도 무거워지는 느낌이었다.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이라면, 다루지 않았을 '우울감', 그 소재가 독특해서 좋다. 나는 '오후의 소묘'에서 출판하는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이 너무 좋다. 내용과 그림이 잘 어울리고 책이 너무 예뻐서 소장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책이다. 독서를 좋아하는 친구에게 선물로 준다면, 감동을 줄 것 같다. 언젠가 꼭 그런 선물을 하고 싶다. 코로나 때문에 너무 우울해 있던 나는 이 책에서처럼 맑게 갤 날을 기다린다. 내 속에서도 지금쯤 예쁜.. 더보기
릴케의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김밥을 주문하고 주문한 김밥이 나오길 기다리면서 읽은 시이다. 내가 자주 이용하는 김밥집에는 이렇게 멋진 시가 붙어 있었다. 릴케가 우리들에게 말하는 듯 하다. 나는 이 시가 요즘 우리가 처한 상황을 잘 담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인생의 용기를 주는 시다. 젊은 시인에게 주는 충고 라이너 마리아 릴케 마음속의 풀리지 않는 모든 문제들에 대해 인내를 가지라. 문제 그 자체를 사랑하라. 지금 당장 해답을 가지려 하지 말라. 그건 지금 당장 주어질 순 없으니까. 중요한 건 모든 것을 살아보는 일이다. 지금 그 문제들을 살라. 그러면 언젠가 먼 미래에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삶이 너에게 해답을 가져다 줄 테니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