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읽기

할머니의 팡도르 할머니의 팡도르, 안나마리아 고치 글, 비올레타 로피즈 그림, 정원정/박서영 옮김 (오후의 소묘) '오후의 소묘'에서 출판된 '할머니의 팡도르'는 죽음에 관한 이야기이지만, 크리스마스와 이탈리아의 전설과 그들의 음식문화가 담겨있는 흥미있는 이야기이다.언제나 그렇듯, 비올레타 로피즈의 그림은 너무 아름답다.나는 올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면서 이 책을 읽었다.이 그림책에는 이탈리아에서 크리스마스에 먹는 '팡도르'라는 빵이 나온다.책을 읽는 내내 팡도르의 고소한 빵굽는 냄새가 나는 듯 했다. 그리고 죽음의 사신이 등장한다.무엇보다 서유럽에서 죽음의 사신으로 대표되는 무섭게 생긴 해골형상이 아니라서 너무 좋았다.죽음의 사신에 대한 비올레타 로피즈의 상상력이 좋았다. 부드럽고 폭신폭신한 듯한 죽음의 사신!그 입속으로..
행복한 우리가족 ​​행복한 우리가족, 한성옥 지음 (문학동네)한성옥 작가의 '행복한 우리가족'은 한 어린이가 부모님과 함께 미술관에 나들이 간 이야기를 그림일기 형식으로 쓴 그림책이다.이 책은 아이가 부모와 미술관을 오고가면서 즐겁게 보낸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다.그런데 그림들은 하나같이 시민의식 없는 아이와 부모님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마트에서 얌채처럼 줄을 서거나 음식물 반입이 금지된 잔디밭에서 식사하는 풍경은 시민의식이 결여된 행동일 뿐, 위험하지는 않다.그런데 엘리베이터를 발로 멈춰놓거나 유턴이 금지된 곳에서 유턴을 하는 등의 행동은 너무 위험스러워 보인다.​아이들은 전시장에서도 출입금지선을 넘어가서 작품을 만지기도 하고 공연장에서는 공연 도중에 떠들기도 한다.이처럼 그림책의 그림들은 거의 다 시민의식이 부족한..
마음의 지도 ​​마음의 지도, 클라우지우 테바스 글, 비올레타 로피즈 그림, 정원정 박서영 옮김 (오후의 소묘)​'마음의 지도'는 '섬위의 주먹'이라는 아름다운 그림책의 '비올레타 로피즈가 '그림을 그려서 더 관심이 갔다.이 책에 나오는 주인공 어린이는 도시에 사는 아이이다.학교수업이 끝나고 학교에서 나와 친구들과 하교를 하는 이야기인데, 그의 친구들과 동네를 소개하고 있다.​삭막하기만 한 도시 한복판에도 아이들에게는 추억을 쌓을 동심의 세계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았다.가지각색의 사람들이 그들 나름대로의 문화를 가지고 살아가고 있는 도시 삶의 모습을 어린이의 시선으로 보여준다.어린시절의 아름다운 추억은 꼭 장소가 특별해야 하는 게 아니란 걸 이 책을 읽으면서 알았다.도시는 삭막해서 추억을 쌓을 수 없다고 생각했는데, ..
크리스토프 갈라즈의 '백장미' ​​백장미, 크리스토퍼 갈라즈 글, 로베르토 인노첸티 그림, 이수명 옮김 (아이세움)​크리스토퍼 갈라즈의 '백장미'는 2차 대전 당시, 수용소에 갖혀 있는 유대인을 도와준 '로즈 블랑슈'라는 소녀의 이야기이다.​수용소에서 배고픔으로 고생하고 있는 유대인을 우연히 발견하게 된 로즈 블랑슈는 위험을 무릅쓰고 그들에게 먹을 것을 가져다 준다.​감시의 눈초리가 심한 상황에서 유대인을 돕는다는 건 목숨을 건 일이었다.실제로 크리스토퍼 갈라즈는 세계 제 2차 대전 시기에 나치에 저항한 '백장미' 단체의 후버교수와 조피 숄과 한스 숄 남매를 생각하면서 이 작품을 썼다고 한다.그래서 제목이 백장미였던 것이다.실제로 백장미 단체는 그들의 활동이 발각되어 사형을 당하게 된다.​그림책, 백장미도 해피앤딩은 아니다.로즈 블랑..
아툭 ​​아툭, 미샤 다미얀 글, 요쳅 빌콘 그림, 신형건 옮김 (보물창고)​아툭은 복수와 사랑, 친구에 관한 이야기이다.에스키모 소년인 아툭이 아끼는 개 타룩을 늑대에게 잃고 늑대를 죽임으로서 복수를 하지만, 그것이 모두 덧없음을 알게 된다는 이야기이다.나는 여기서 동물의 생태계에 관해서 생각하지는 않겠다.아툭이 속한 에스키모족이 사냥을 해야 생명을 유지하는 것처럼 늑대도 뭔가를 잡아먹어야 생존할 수 있으니, 엄밀하게 말해서 늑대가 무슨 죄가 있겠는가?작가 미샤 다미얀​도 그런 사실은 차치하고 우리 인간 삶 속에 일어날 수 있는 원망과 복수와 용서를 다루고 있으니, 나도 그 관점에서 이 책을 살펴보고자 한다.​늑대는 아툭의 아끼는 개 타룩을 잡아 먹는다.아툭은 이에 대해 심한 분노를 느끼고 복수할 기회를 얻..
유리 슐레비츠의 눈송이 ​​눈송이, 유리 슐레비츠 글/그림, 이상희 옮김 (한국프뢰벨주식회사)​나는 유리 슐레비츠의 '눈송이'라는 그림책이 우리나라에서 전집의 하나로 출판된 것이 너무 안타깝다.그래서 아마도 이 책은 낱권으로 구입할 수 없을 것이다.나는 '눈송이'를 프랑스에서 처음으로 읽었다.너무 이야기가 귀여워서 사갖고 오기까지 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눈송이'라는 제목으로 출판이 되어 있었다.출판이 된 것은 기쁜 일인데, 전집 가운데 하나라 아이들이 이 책만 구입해서 읽지 못하는 것은 너무 안타깝다.​이 책은 동심이 너무 아름답게 담겨져 있다.아이는 하나둘 떨어지는 눈송이를 보면서 눈이 내린다고 너무 신나한다.그러나 어른들은 '한송이 눈이 뭐라고?' 하면서 무시한다.그건 눈이 아니라고!그러나 아이는 이렇게 한송이, 두송이가..
패트리샤 폴라코의 할머니와 고양이 ​​할머니와 고양이, 패트리샤 폴라코 글/그림, 장부찬 옮김 (보물창고)​패트리샤 폴라코의 '할머니와 고양이'는 가족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이다.흔히 정상가족이라고 일컫는 아빠, 엄마, 아기의 구조가 아니라, 새롭게 관계맺은 '대안가족'의 이야기이다.한편, 소외받고 있는 사람들 간의 연대의식과 문화적 다양성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다.​이 책에 등장하는' 카츠' 할머니는 유대인이다.그리고 '라넬'이라는 흑인소년이 나온다.또 할머니와 가족이 되는 고양이 '터시'는 꼬리가 없는 장애 고양이인데다가 못생겨서 아무에게도 입양되지 못한 새끼고양이다. 그들이 함께 어울려 애정을 나누고, 다른 문화를 거부감없이 체험해보고 하는 것이 감동적이다. 그러나 한가지 안타까웠던 점은 라넬은 카츠할머니의 유대문화를 체험해보..
레오 리오니의 티코와 황금 날개 ​​티코와 황금 날개, 레오 리오니 글/그림, 이명희 옮김 (도서출판 마루벌)​'티코와 황금 날개'는 장애가 있는 한 새의 이야기이다.날개없이 태어난 '티코'라는 새는 다행스럽게도 그의 장애를 안타깝게 생각하는 선량한 친구들의 도움으로 살아간다. ​그러다가 소원을 이뤄주는 파란새를 우연히 만나, 황금날개를 얻게 된다.그러나 티코가 황금날개를 갖게 되자, 샘이 난 친구들은 그를 따돌린다. ​한편, 티코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그의 황금깃털을 하나씩 떼어준다. ​티코는 결국, 황금깃털을 모두 떼어주고 평범한 깃털의 새가 된다. 그렇게 친구들과 똑같은 모습의 새가 된 티코를 친구들은 '우리와 똑같이 되었다'며 반갑게 맞이한다. '레오 리오니'의 '티코와 황금 날개'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그림책이다.먼저, 티코..